<<   Apr  12  2019   >>



"기도하는 사람은
다른 사람 볼 것 없이
내 죄를 찾아요.

열심히 기도하면서
하나님과 대화하다 보면
현미경의 렌즈가 맑아지면서
평소에는 보이지 않았던
작은 죄도 찾아 회개하게 되지요.

기도는
죄를 찾는 현미경입니다."

믿음의 선배요,
모범이 되어주셨던
故 방지일 목사님이
남겨주신 말씀을
마음 깊이 새겨 봅니다.




한몸기도편지 바탕화면

<<   Apr  12  2019   >>






한몸 MUSIC









현재 536,268 명이 한몸 가족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(5,281)

선교사후원   전도하기   선교하기   성경읽기   모금하기   틴즈저널   Help